총 게시물 342건, 최근 0 건
   

신하

글쓴이 : 양경님 날짜 : 2019-11-19 (화) 12:52 조회 : 21


신하

책소개 


소설 《신하(臣下)》는 왕의 올바른 통치를 위한 신하의 역할을 조선 시대의 ‘류자광’이라는 인물을 통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천한 서출 신분으로 정1품 재상의 반열에까지 올랐고, 세조, 예종, 성종, 연산군, 중종에 이르기까지 5명의 왕을 섬겼던 신하.

과연 그가 간신일까? 충신일까? 아니면 신분제도의 이단아였을까?


소설 《신하(臣下)》는 이야기 속의 주인공 ‘류자광’을 통해 조선의 냉혹한 신분 차별제도를 낱낱이 공개하며 ‘류자광’에 대한 조선 시대와 후세에 그에 대한 평가가 부정적으로 나타나게 된 이유와 잘못된 평가에 대한 오류를 조선왕조실록 속에서 찾아 밝혀드립니다.



출판사서평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역사적인 인물들에 대한 이야기들을 잘못 알고 있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조선왕조실록이 완역되기 전에는 일반적으로 전해져오는 이야기를 전부인 양 이해했지만, 조선왕조실록이 완역된 이후에는 실록에 기초한 올바른 사실들을 접하면서 기존에 알고 있던 사실들이 잘못 전해진 것임을 알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소설 《신하(臣下)》를 통해 ‘류자광’이라는 인물 역시 그동안 알고 있던 ‘간신’의 이미지에서 조선의 신분 차별제도 속에서 서출 신분 때문에 배척과 미움을 받던 ‘외로운 시대의 이단아’였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조선 시대에 서출 신분은 관직에 나아갈 수 없었습니다. 그들에게는 과거시험도, 높은 관직도 허용되지 않았고 아무런 희망도 없었습니다. 오직, 나라에 큰 공을 세우면 당상관(정3품) 이하의 벼슬은 허용되었습니다.

이런 암울한 시대에 살았던 서출 신분인 ‘류자광’은 어떻게 정1품 정승의 반열에 올랐을까요? 왕에 대한 아부로? 아닙니다. 그 해답이 여기 있습니다.


출처 : 인터넷 교보문고



행복의 방


역사는 과거와의 대화라고 한다. 또한 승자들의 기록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역사는 다양한 기록으로 우리에게 남겨지고 있다. 역사 사료에 대한 진위성은 시대가 흐르면서 더욱 치열하게 연구되어지고 있음은 우리도 알고 있다.


역사는 기록하는 이들의 사상과 이념에 따라 달라진다. 그렇지만 역사는 지배층, 권력을 가진 자들이 주로 자신의 업적을 남기기 위한 작업인 경우도 많다. 왕조에 대한 실록을 보면서 민초들의 삶이 궁금해질 때가 있다.


야사로 내려온 다양한 이야기가 있지만 역사적 가치를 평가받은 것은 쉽지 않다. 다양한 민초들의 이야기가 왕조에 머금가는 내용으로 가득차 있지만 시대가 지날 수록 점점 민초들의 이야기답게 묻혀가고 있음이 안타깝다.


저자는 '신하'라는 역사소설로 무엇을 말하고자 하는지! 궁금했다. 저자는 그의 글을 통해 그가 이야기하는 역사의 현장에 우리를 초대한다. 류자광이라는 신하에 대한 평가를 듣고 싶어 하기 때문이다. 류자광은 당대에 이단아였다. 새로운 세상과 새로운 제도를 도입하고자 하는 노력은 결국 좌초되고 만다. 기득권을 가진 자들은 현대에서도 그들의 세계를 놓치지 않는다. 그들의 세계는 그들만의 세계이기 때문이다. 그들이 누리고 가지는 세상을 누구에게도 침범당하고자 하지 않는다. 그런데 류자광이라는 사람의 등장은 그들을 더욱 결집시키는 계기가 된 것이다.


시대적 변화를 요구하지만 그들만의 세계는 부동이었다. 움직이지 않는 곳에 움직임을 요구했지만 마치 계란으로 바위치기였다.


류자광은 실패자요, 이단아로 치부하여 역사적 오점처럼 남겨져 있다. 그런데 류자광이라는 평가 기록한 것이 사실일까.

서두에도 말했지만 역사는 승자들의 산물이다.


저자는 이렇게 말한다.

"신분차별이 심한 조선 사회에서 엄청난 세력들과의 외로운 투쟁을 태어나면서부터 시작해서 죽고 난 다음에도 지금까지 하고 있는 그를 발견했습니다."

그리고 

저자는 강조한다. "'류자광'은 간신(奸臣)이 아니었습니다."

저자는 류자광이를 외로운 충신으로 평가한다.


시대의 이단아로 치부되었던 류자광을 우리는 저자의 글을 통해 새롭게 보게 된다. 저자는 류자광이를 충신으로 평가하면서 그의 글을 조심스럽게 쓰고 있다. 시대의 변화로 인해 류자광이를 재평가받기를 저자는 원하고 있는 것이다.


류자광을 평가하기 앞서 우리의 역사는 있는 이들의 기록, 승자들의 기록에서 벗어나야 한다. 역사는 진실이 사라지면 역사의 가치는 없다. 역사의 진정성을 다시 찾고 싶어 하는 저자는 노력과 몸부림이 이 책을 통해 느낄 수 있다. <불로그 이야기 중에서....>



   

총 게시물 342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가을철 산불예방 양경님 11-19 1874
342  신 중년 공헌활동 사업~연령 50세에서 75세 이상으로 상향조절 해야 한다. 양경님 03-30 3
341  사(4)이(2)버 범죄예방의 날을 아시나요? 양경님 03-30 4
340  세상을 바꾸는 전주여성의전화 3월호 양경님 03-27 4
339  꾸밈없는 소박한 삶의 이야기 양경님 12-11 29
338  꾸밈없는 소박한 삶의 이야기 양경님 12-11 64
337  한국어 세계적 열풍 (남원포유 펌0 양경님 12-09 21
336  신하 양경님 11-19 22
335  부모님께 안부전화 한통으로 교통사고 예방합시다. 양경님 11-16 20
334  ‘축제’라니, 웬 귀신 씨나락 까먹는 소리 인가?(우리문화신문 황준구 민… 양경님 10-06 60
333  남원 시내버스 문제의 뿌리를 찾기 위한 토론회 열려 양경님 08-26 54
332  가정폭력, 더 이상 집안의 문제만이 아닙니다. 양경님 08-19 23
331  남원시민모니터단 ‘봄’ 양경님 07-29 26
330  전화사기 피해 사전예방이 매우중요 양경님 12-22 167
329  여름철 성범죄 예방 수칙~남원경찰서 여성청소년과 순경 양예라 양경님 07-26 324
328  남원경찰서 직장인 성폭력 예방교육 실시 양경님 01-30 416
327  수확철 농기계 교통사고 예방은 이렇게! 양경님 10-17 310
326  성숙한 주차문화 만들자 양경님 09-27 314
325  범죄 피해자보호요청제도로 피해자보호에 만전을 양경님 08-21 340
324  즐거운 캠핑, 도난사고 예방부터 양경님 08-15 436
323  기초질서 지키기는 나부터! 양경님 08-02 29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ygn21.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지리산과 섬진강 세상 / 대표전화: 070-4223-4216 / 063) 625-4216 / FAX: 063) 635-4216
주소: 우)590-985 전라북도 남원시 동충동 20-17번지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박예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