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21건, 최근 0 건
   

옛 선비들의 풍류 시조창을 배우며.....

글쓴이 : 양경님 날짜 : 2009-05-10 (일) 23:04 조회 : 850




옛 선비들의 풍류 시조창을 배우며.....

남원지역의 인물중심인 “명인/명장을 찾아서.” 란 주제로 진행된 남원문화대학의 제4주 강의가  2009. 5. 9.(토) 오후 남원문화원 회의장에서는 송광 이원봉 선생과 송광선생에게 수학하고 있는 김재희씨의 해설로 “옛 선비들의 풍류 시조창” 강좌를 가졌다.

시조창은 옛 선비들의 풍류로 현대사회의 가락과는 다른 느림의 미학이라 할 수 있는 기다림과 인내가 요구된다고 한다.  빨리 빨리만 강조되는 현대사회에서  기다림과 인내가 부족한 현대인들이 한번쯤 접근해 볼만한 가락이 아닌가 싶다.


처음시조에 대한 강의를 듣는 필자는 이해하기 어려운 부문들이 참 많았다.
하지만 시조는 고려 말부터 나타난 우리고유의 정형시이며 3장6구 45자 내외가 되어야 하는 것 등 유래와 형식 종류 또 시조창이 우리에게 어떠한 것이 유익한가등을 배우면서 고려 말 길재 야은(1353~1419)의 시조의  기억을  더듬어 본다.
.
오백년 도읍지를 필마로 돌아드니
산천은 의구한데 인걸은 간데없다
어즈버 태평년월이 꿈이런가 하노라

현재의 시조창은 조선영조이후 쓰였는데 영조 때의 시인 신광수(1712-1775)가 쓴 관서악부樂 에 一般時調排長短來自長安李世春 의 구절이 보임으로써 시조 명칭이 이때 처음 등장했다고 한다음을 알 수 있다.
시조는 본래 시절가조(時節歌調) 즉 당시에 유행하는 노래라는 뜻이었다는 것이 정조 때의 시인 이학규의 시 강사 24장 안에 있는 주석에 의해서 밝혀졌으며, 옛날 선비들의 글 읽는 가락과 우리고유의 5음계 중 황종, 중려, 임종의 3음계로 이루어진 계면조의 가락이 그 원류로 경제 평시조의 원형이 되었다고 전하며, 시조는 피리, 대금, 단소로 그 음을 유도하고 여백을 장식하여 장고로 박자를 맞춰 그 멋을 한층 더한다.

 

이날 해설과 함께 시조를 부르며, 이해를 돕고, 또한 대금과 피리를 곁들여 장구의 집박으로 그 흥과 분위기를 연출하여 수강생들은 시조 창속에 흠뻑 젖어들었다.  시조를 꺼려하던 몇 분들도 오늘 강의를 듣고 나더니 매우 만족하시며 시조를 배워보겠노라고 하신다.
오늘은 제79회춘향제가 끝나고 또 어버이날이 있는 날이기도 하지만 지역에 많은 행사가 겹치고 대강면에서 산불이 나서인지 많은 수강생들이 참석하지 못해 아쉽기는 했지만 아주 유익한 시간이었다.

이후 운봉읍사무소에서 열리는“운봉고원의 역사문화 자연생태 자원의 개발 방향”에 대한 학술세미나에 잘 알고 지내는 교수님들의 초대가 있어  참여하고 돌아와 선비고을에서 맛있는 백반을 먹고 헤어졌다.

* 양경님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9-05-11 11:12)

   

총 게시물 2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   제81회 춘향제 자원봉사단 발대식을 마치고 양경님 05-01 1007
20  옛 선비들의 풍류 시조창을 배우며..... 양경님 05-10 851
19  제79회 춘향제 자원봉사단 해단식 양경님 05-07 705
18  성공적인 제79회 춘향제는 자원봉사자에 의해서.... 양경님 04-17 724
17  강준만 터놓고 말합시다]'시민기자 혁명'을 위하여 양경님 04-17 638
16  여성으로써 당당하게 우뚝 서는모습 보고 싶습니다...힘내십시오… 10-07 600
15  언니야! 쉬고 있으면 언제 성공히냐? 빨리 빨리해 힘되어 줄께 … 유재숙 06-06 597
14  협조해주셔서 고맙습니다. 항상힘찬모습이 너무 좋아요. 이병영 05-09 615
13  힘들어도 열심히 참고 웃는면서활동잘하시오^^ 영원한후원자… 03-22 567
12  요즘 시대가 여성지도자가 필요하는 시대입니다. 진취적인 양소… 아름다운시민 01-08 627
11  양선생님 열심히 뛰는 모습이 보고 싶어요! 김향단 01-06 618
10  양소장님 당차는 모습이 어울려요! 왜 요즘 얼굴이 안보입니까? 이태술 01-06 583
9  그 노력으로 잠자는 남원이 깨어나길! 양선모 12-07 1269
8  아름답습니다. 여기저기서 활동하는 모습이 참 보기좋습니다. 아름답네요 05-27 610
7  열시미 활동하세요 반갑습니다. 05-17 587
6  소장님 항상사진처럼활짝웃는 아름다운모습아름다운모습을잃지마… 윤원입니다 04-16 675
5  앞으로의 활동이 기대됩니다. 늘 지금처럼만.... 힘내세요 04-09 673
4  엄마~~힘내세요^-^ 우리가 있잖아요^-^+우리엄마 화이팅!! 엄마의후원자… 04-03 672
3  당찬모습이 보기좋습니다. 열심히 뛰어주세요 바라보는이~ 04-01 620
2  따뜻한 남원만들기...항상 앞장서서 일해주세요 부탁해요 03-15 1279
 1  2  맨끝
 
Copyright ⓒ www.ygn21.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지리산과 섬진강 세상 / 대표전화: 070-4223-4216 / 063) 625-4216 / FAX: 063) 635-4216
주소: 우)590-985 전라북도 남원시 동충동 20-17번지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박예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