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342건, 최근 0 건
   

‘축제’라니, 웬 귀신 씨나락 까먹는 소리 인가?(우리문화신문 황준구 민속문화지킴이)

글쓴이 : 양경님 날짜 : 2019-10-06 (일) 21:35 조회 : 60

‘축제’라니, 웬 귀신 씨나락 까먹는 소리 인가?

글쓴이 : 시스템관리자 날짜 : 2019-10-06 (일) 16:10 조회 : 29






‘축제’라니, 웬 귀신 씨나락 까먹는 소리 인가?

일제강점기 찌꺼기 ‘축제’라는 말 대신 ‘잔치’를 써야


 [우리문화신문=황준구 민속문화지킴이]  SNS에 올라온 광고를 보니 배달겨레의 시조인 단군임금이 하늘을 연 날인 개천절을 기려 “개천문화국민대축제”를 연다고 떠들썩하게 알리고 있다.

그런데 ‘축제(祝祭)’라는 표현의 뿌리는 기독교에서 시작되었다. 예수가 죽어 부활한 것을 축하하는 의식으로 신에게 피가 흐르는 양(羊)고기를 바치고 지내는 ‘제사(祭祀)의식’을 그들은 festival[성일(聖日), 주일(主日)이라고 하였다. 그 ‘페스티벌’을 이웃나라 일본인들은 ‘축제(祝祭)’라고 번역하였고, ‘마츠리’라고 하여 일제강점기 때부터 우리 민족에게 교육하였다.

‘축제’라는 것을 우리식으로 풀이하면 “축하하여 지내는 제사의식”이 된다. 기독교에서만 통용될 수 있는 표현이다. 그러나 우리 조상들은 예부터 축하(祝賀)하여 벌이는 의식이나 행사를 ‘잔치’ 또는 ‘축전(祝典)’이라고 표현을 하였고 본디부터 “축하하여 제사를 지내는 짓거리”는 없었다.

온 나라는 이렇게 축제로 들뜨고 있다. 꼭 일제의 찌꺼기인 "축'제라는말을 써야 하나?

▲ 온 나라는 이렇게 축제로 들뜨고 있다. 꼭 일제의 찌꺼기인 "축'제라는말을 써야 하나?

 다시 말하면 ‘축제’라는 말은 일제강점기의 ‘찌꺼기’로 이제는 그런 일제 잔재에서 벗어나야만 한다. 그러나 일제강점기 때의 억누름에서 벗어난 지 70여년이 지났지만 정부와 관청, 언론사, 대학들까지 앞장서서 의미없는 ‘축제’를 남발하고 있다. 

이른 봄부터 늦가을까지 아니 심지어 겨울철까지 텔레비전과 라디오, 신문의 모든 기사와 광고는 축제로 도배를 하고 있다. 모두들 목숨 바쳐 제사만 지내다 죽을 사람들로 보인다. 그것을 읽고, 보고, 듣고 있노라면 ‘훈도시’(禈, 일본인 성인 남성이 입는 전통 속옷)만 차고 천방지축 날뛰고 있는 이웃나라 사람들의 세상을 들여다보는 듯하다. 

세상은 ‘요지경’이다. 하늘이 ‘열린날’을 축하하여 우리는 누구의 ‘제사’를 지내야 하는가? 제발 일제의 찌거기 ‘축제(祝祭)’가 아닌 우리식의 잔치(축전)가 되어야만 한다. 

그러나 이렇게 아름다운 우리말 "잔치"라고 이름 붙인 곳들도 있다.

▲ 그러나 이렇게 아름다운 우리말 "잔치"라고 이름 붙인 곳들도 있다.

 

"잔치" 대신 우리식 한자말 "축전"을 쓰는 곳도 있다.

▲ "잔치" 대신 우리식 한자말 "축전"을 쓰는 곳도 있다.


   

총 게시물 342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가을철 산불예방 양경님 11-19 1874
342  신 중년 공헌활동 사업~연령 50세에서 75세 이상으로 상향조절 해야 한다. 양경님 03-30 3
341  사(4)이(2)버 범죄예방의 날을 아시나요? 양경님 03-30 4
340  세상을 바꾸는 전주여성의전화 3월호 양경님 03-27 4
339  꾸밈없는 소박한 삶의 이야기 양경님 12-11 30
338  꾸밈없는 소박한 삶의 이야기 양경님 12-11 65
337  한국어 세계적 열풍 (남원포유 펌0 양경님 12-09 21
336  신하 양경님 11-19 22
335  부모님께 안부전화 한통으로 교통사고 예방합시다. 양경님 11-16 21
334  ‘축제’라니, 웬 귀신 씨나락 까먹는 소리 인가?(우리문화신문 황준구 민… 양경님 10-06 61
333  남원 시내버스 문제의 뿌리를 찾기 위한 토론회 열려 양경님 08-26 54
332  가정폭력, 더 이상 집안의 문제만이 아닙니다. 양경님 08-19 23
331  남원시민모니터단 ‘봄’ 양경님 07-29 26
330  전화사기 피해 사전예방이 매우중요 양경님 12-22 167
329  여름철 성범죄 예방 수칙~남원경찰서 여성청소년과 순경 양예라 양경님 07-26 324
328  남원경찰서 직장인 성폭력 예방교육 실시 양경님 01-30 416
327  수확철 농기계 교통사고 예방은 이렇게! 양경님 10-17 310
326  성숙한 주차문화 만들자 양경님 09-27 314
325  범죄 피해자보호요청제도로 피해자보호에 만전을 양경님 08-21 340
324  즐거운 캠핑, 도난사고 예방부터 양경님 08-15 436
323  기초질서 지키기는 나부터! 양경님 08-02 294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ygn21.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지리산과 섬진강 세상 / 대표전화: 070-4223-4216 / 063) 625-4216 / FAX: 063) 635-4216
주소: 우)590-985 전라북도 남원시 동충동 20-17번지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박예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