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80건, 최근 0 건
   

남원의 자원봉사단체들 화나 자원봉사활동 이대로 둘 것인가...

글쓴이 : 아시아일보펌 날짜 : 2009-11-19 (목) 11:04 조회 : 1504
남원의 자원봉사단체들 화나 자원봉사활동 이대로 둘 것인가...

남원시자원봉사센터가 2년 여 년 동안 방황하고 있다. 1999년부터 2006년까지  8여 년 동안 남원사회봉사단체 협의회가 남원시와 위탁체결 운영해오던 상태에서  남원시자원봉사종합센터의 법인설립 및 위탁관계에서 문제가 드러나 그동안 남원시자원봉사센터 정상화를 위한 건의와 항의로  문제점이 가시화 되면서 기능이 상실되어 있으며, 그 문제점과 이행여부의 불투명 속에 시민사회와 자원봉사단체들은 신속한 정상화를 요구하고 있다.

자원봉사(自願奉仕)는 지역주민들이 자율성과 자발성을 바탕으로  자원봉사활동을 통하여 지역문제를 해결하고 더불어 사는 공동체를 건설하며 나아가 지방자치의 정착 발전에 기여, 지역사회 공공의 이익을 위한 활동이다. 그러나 남원시는 자원봉사활동의 본질에 의한 활동이라기보다는 관에서 주도하는 관변화의 의구심이 가중되고 있어 자원봉사자들의 갈등과 분열이 사회문제화 되고 2년 여 째 자원봉사 활동은 방향을 잡지 못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이를 중재한 남원시 또한 남원시자원봉사센터에 대한 인식부족, 법적유권해석 등이 오늘날 남원자원봉사자들의 자원봉사활동을 저해 시키고 있으며 또한 남원시는 법인을 주도한 남원사회봉사단체협의회와 현재 운영자들과의 문제를 남원시가 개입하면서 남원시에서 많은 이사를 추천하면서부터 상호 부정적인 시각으로 비추어 더욱 불신을 가져와 남원시자원봉사센터가 제 기능을 못하고 있다.

예를 들자면 지난 1월 남원시청에서  남원사회봉사단체협의회  남원시자원봉사종합센터, 남원시 대표 등 3자회의에서 남원사회봉사단체협의회와 남원자원봉사종합센터가 공동 책임으로 운영을 협의한 바 있었으나 1월 남원시와 남원시자원봉사종합센터 대표는 남원사회봉사단체 협의회를 배제 한 채 일방적인 위탁계약체결을 하면서부터 더욱 큰 불신만을 남겼다.

이로 인하여 남원시사회봉사단체협의회는 계속 항의와 협의 등을 거치면서 남원시 주도와 방관으로 남원시자원봉사센터가 제 기능을 다하지 못하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에서 시민들만 피해를 보고 있다며 “관리 감독기관인 남원시는 남원시자원봉사센터가 목적과 기능에 맞는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여야 할 것이다.” 라고 밝혔다.

남원시는 자발적으로 운영되어야 하는 남원시자원봉사종합센터인 민간단체에  현재 남원시의 지방행정주사급을 파견 운영하고 있어, 남원시자원봉사종합센터의 기능 뿐 아니라 남원시자원봉사센터가 갖는 다양한 기능들이 저해되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으며  관변성을 면치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그 목적과 의지가 어디에 있는지 시민사회와 자원봉사 단체들에게 의혹을 주고 있다.

특히 2008년도 6월 남원사회봉사단체협의회가 남원시자원봉사종합센터에 문제제기를 한 이후 예산집행에 문제점들이 감사에 지적되었었다. 민관이 협력하여 지역사회의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자원봉사활동이 관에 의해서 주도된 관변활동으로 변해가는 활동에 아쉬움을 느끼며 하루빨리 남원시자원봉사센터의 활동이 정상화되기를 바란다.

최고관리자 2012-07-19 (목) 20:15
시민 10-02-23 21:42  119.206.122.24     
  남원시는 자원봉사쎈타을 남원사회봉사단체에게 양도해야함니다.
남원시는 자원봉사단체의 기본원칙도 모르는 것같음니다.
댓글주소
   

총 게시물 80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날짜
동영상이나 활동영상, 기타의 우리들의 아름다운 삶의 이야기 풍경 등 동영상을 올려주세요... 요즘 디지털화 되면서 영상물을 쉽게 작업하던데.. 혼자만 보지말고 함께 보게요...
03-08
80
자랑스런아들!  힘내
03-18
79
군산 H.C 자연학교 - (와이드) 동영상 13분 36초
08-08
78
군산 H.C 자연학교 - 동영상 13분 36초
08-08
77
자연과 어린이,청소년이 어우러지는 행복한 공간군산 H.C 자연학교
08-08
76
2011 ‘NGO방향’을 묻다 시사전북 1월호 게재 / 김진태의 NGO칼럼 2011년 01월 27일 [(주)전북언론문화원] 사회가 급격하게 요동치면서 각자의 역할에 대한 냉철한 평가가 결여되는 세상 같다. 누구나 자기가 하는 일에 대한 자부심과 긍지를 가지고 있기 마련이라지만, 과연 그 만족감이 사회발전에 기…
01-28
75
전북 정치에 여성은 없다! 각 정당의 공천이 막바지에 다다르고 있는 가운데, 지역신문은 전북정치에서 여성이 배제되고 있다는 평가를 내렸다. 전북일보는 4월 22일자 1면 에서 “당선 가능성이 높은 민주당은 남성 후보에 비해 경쟁력이 낮다는 이유로 기초단체장은 커녕, 단 한명의 도의원도 지역에 공천하지 않은 채 최소의…
04-23
74
남원의 자원봉사단체들 화나 자원봉사활동 이대로 둘 것인가... 남원시자원봉사센터가 2년 여 년 동안 방황하고 있다. 1999년부터 2006년까지 8여 년 동안 남원사회봉사단체 협의회가 남원시와 위탁체결 운영해오던 상태에서 남원시자원봉사종합센터의 법인설립 및 위탁관계에서 문제가 드러나 그동안 남원시자원봉사센터 정상화…
11-19
73
남원사회봉사단체협의회는 지난 17일 남원시총무국장실에서 남원시자원봉사센터 정상화를 위한 협의 중 앞으로는 남원시나 남원시자원봉사종합센터와는 협의나 대화를 하지 않고, 법적대응을 하겠다는 선언을 하였다. 그간 전라북도와 남원시의 감사에서 여러 가지 사업집행에 문제점을 지적받았던 남원시 자원봉사종합센터가 수년째…
11-19
72
건강해지고 싶다면 바르게 걸어라 몸은 일자, 발은 11자, 스탠스와 보폭은 일정하게 한때 손을 눈높이까지 올리며 큰 동작으로 걷는 '파워워킹'이 유행했다. 하지만 최근에는 처음부터 무리하게 걷는 것보다는 자신의 체력 수준에 맞게 단계를 조절해 가며 걷는 맞춤형 걷기가 대세다. 가장 중요한 것은 머리와 어깨, 엉덩이 그리…
11-12
71
(남원)남원시 상수도민간위탁반대 1만여명 시민 서명지 전달 - 남원시의회 의장 면담 지난5월 29일 오후 5시 남원시 상수도민간위탁반대 대책위원 4명은 남원시의회 의장실을 방문 의장과 면담하고 남원시 상수도민간위탁반대 시민 1만여명 서명지와 시민, 반대대책위의 입장을 전달했다. 이날 반대대책위는 “지난 4월 21일~22일 남…
06-03
 1  2  3  4  5  6  7  8  맨끝
 
Copyright ⓒ www.ygn21.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지리산과 섬진강 세상 / 대표전화: 070-4223-4216 / 063) 625-4216 / FAX: 063) 635-4216
주소: 우)590-985 전라북도 남원시 동충동 20-17번지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박예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