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80건, 최근 0 건
   

전북 언론연합에서 펌

글쓴이 : 양경님 날짜 : 2010-04-23 (금) 21:29 조회 : 673
전북 정치에 여성은 없다!

각 정당의 공천이 막바지에 다다르고 있는 가운데, 지역신문은 전북정치에서 여성이 배제되고 있다는 평가를 내렸다.
전북일보는 4월 22일자 1면 <민주 여성 공천 ‘구색맞추기’>에서 “당선 가능성이 높은 민주당은 남성 후보에 비해 경쟁력이 낮다는 이유로 기초단체장은 커녕, 단 한명의 도의원도 지역에 공천하지 않은 채 최소의 기초의원 후보만을 내세우는 양상이 이어지고 있다. 민주당 전북도당에 따르면 공천이 막바지에 이른 21일 현재 총 177명의 공천자가 결정됐다. 이중 지역구에 출마하는 여성후보는 단 9명에 불과하다. 전주 2명, 군산 2명, 익산 2명, 정읍 1명, 김제 1명, 무진장임실 1명 등으로 도의원은 전무하고 모두 기초의원이다. 비례대표 후보의 경우 현재 각 시군별로 한창 진행중인 가운데 각 시군별로 당선 안정권인 1번에 여성을 배려하는 정도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기사는 “한나라당은 지금까지 기초단체장과 지방의원 후보를 접수했으나 여성은 단 한명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 기사는 “전북의 정치 지형상 당선 가능성이 희박, 이 또한 큰 의미를 부여하긴 힘들다.”면서도 “진보정당은 그래도 여성에 대한 배려를 충분히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북일보 1면

전라일보는 4월 22일자 3면 <여성 정치인 여전히 설 자리 좁다>에서 “전북 정치에 여성 정치인들의 홀대는 여전하다는 비판 섞인 지적이다”며 “특히 공직자선거법 개정에 따라 국회의원 선거구에 지방의원 절반 이상의 후보가 출마할 경우 1명 이상의 여성후보 의무공천을 강제하고 있으나 그 이상의 성과는 기대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는 민주당과 한나라당의 여성 공천이 사실상 전무한 상황이라고 지적했으며, 민주노동당의 경우 상대적으로 여성후보를 우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  지역신문은 군소후보에 관심 가져야

전북일보는 4월 22일자 사설 <지방선거 군소후보에도 관심 가져야>에서 군소후보에 대한 유권자들의 관심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 사설은 민주당과 여타 정당들의 경쟁을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에 비유하면서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민주주의가 경쟁의 토대에서 발전하는 정치제도라는 사실을 감안할 때 이들 군소 후보에 대한 관심을 외면한 것은 결코 바람직스럽지 못하다. 유권자들이 이들이 내건 정책이나 공약 등을 살펴본 후 외면하는 것과 무작정 관심조차 두지 않은 것은 큰 차이가 있다.후보 얼굴 조차 내밀 기회가 없어 어려움에 처했지만 이 가운데 알토란 같은 능력 있는 후보가 있는가를 살피는 것은 유권자 몫이다. 정당 대결도 좋지만 지방선거에서는 후보의 인물 됨됨이를 더 따져 보는 것이 현명하다. 누구의 공약이 더 알차고 실현 가능한지를 비교해서 따져 보는 것이 중요하다. 무작정 싹쓸이 선거 행태는 지양돼야 마땅하다. 새로운 선거 문화의 패러다임을 구축하기 위해선 군소 정당이나 무소속 후보에 관심을 가져 정책 선거로 끝나도록 해야 한다.”

군소후보에 대한 유권자의 관심을 촉구한 내용에 대해 전적으로 동의한다. 하지만 유권자가 선거에 대한 정보의 대부분을 지역언론을 통해서 얻는 만큼 지역신문이 먼저 적극적으로 군소후보에 대한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다. 이를 위해 민주당은 물론이고 한나라당, 진보신당, 민주노동당, 국민참여당 등 군소후보들의 정책과 공약이 무엇인지 지면을 통해 자세하게 제시하고 검증에 나서야 할 것이다.
사설에서 군소후보에 대한 유권자의 관심 촉구를 주장하고 나섰으니, 이왕이면 전북일보가 앞장서서 군소후보에 대한 내실있는 정보를 제공해 이번 지방선거가 정책선거가 될 수 있도록 이끌길 기대한다. 



   

총 게시물 80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날짜
동영상이나 활동영상, 기타의 우리들의 아름다운 삶의 이야기 풍경 등 동영상을 올려주세요... 요즘 디지털화 되면서 영상물을 쉽게 작업하던데.. 혼자만 보지말고 함께 보게요...
03-08
80
자랑스런아들!  힘내
03-18
79
군산 H.C 자연학교 - (와이드) 동영상 13분 36초
08-08
78
군산 H.C 자연학교 - 동영상 13분 36초
08-08
77
자연과 어린이,청소년이 어우러지는 행복한 공간군산 H.C 자연학교
08-08
76
2011 ‘NGO방향’을 묻다 시사전북 1월호 게재 / 김진태의 NGO칼럼 2011년 01월 27일 [(주)전북언론문화원] 사회가 급격하게 요동치면서 각자의 역할에 대한 냉철한 평가가 결여되는 세상 같다. 누구나 자기가 하는 일에 대한 자부심과 긍지를 가지고 있기 마련이라지만, 과연 그 만족감이 사회발전에 기…
01-28
75
전북 정치에 여성은 없다! 각 정당의 공천이 막바지에 다다르고 있는 가운데, 지역신문은 전북정치에서 여성이 배제되고 있다는 평가를 내렸다. 전북일보는 4월 22일자 1면 에서 “당선 가능성이 높은 민주당은 남성 후보에 비해 경쟁력이 낮다는 이유로 기초단체장은 커녕, 단 한명의 도의원도 지역에 공천하지 않은 채 최소의…
04-23
74
남원의 자원봉사단체들 화나 자원봉사활동 이대로 둘 것인가... 남원시자원봉사센터가 2년 여 년 동안 방황하고 있다. 1999년부터 2006년까지 8여 년 동안 남원사회봉사단체 협의회가 남원시와 위탁체결 운영해오던 상태에서 남원시자원봉사종합센터의 법인설립 및 위탁관계에서 문제가 드러나 그동안 남원시자원봉사센터 정상화…
11-19
73
남원사회봉사단체협의회는 지난 17일 남원시총무국장실에서 남원시자원봉사센터 정상화를 위한 협의 중 앞으로는 남원시나 남원시자원봉사종합센터와는 협의나 대화를 하지 않고, 법적대응을 하겠다는 선언을 하였다. 그간 전라북도와 남원시의 감사에서 여러 가지 사업집행에 문제점을 지적받았던 남원시 자원봉사종합센터가 수년째…
11-19
72
건강해지고 싶다면 바르게 걸어라 몸은 일자, 발은 11자, 스탠스와 보폭은 일정하게 한때 손을 눈높이까지 올리며 큰 동작으로 걷는 '파워워킹'이 유행했다. 하지만 최근에는 처음부터 무리하게 걷는 것보다는 자신의 체력 수준에 맞게 단계를 조절해 가며 걷는 맞춤형 걷기가 대세다. 가장 중요한 것은 머리와 어깨, 엉덩이 그리…
11-12
71
(남원)남원시 상수도민간위탁반대 1만여명 시민 서명지 전달 - 남원시의회 의장 면담 지난5월 29일 오후 5시 남원시 상수도민간위탁반대 대책위원 4명은 남원시의회 의장실을 방문 의장과 면담하고 남원시 상수도민간위탁반대 시민 1만여명 서명지와 시민, 반대대책위의 입장을 전달했다. 이날 반대대책위는 “지난 4월 21일~22일 남…
06-03
 1  2  3  4  5  6  7  8  맨끝
 
Copyright ⓒ www.ygn21.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지리산과 섬진강 세상 / 대표전화: 070-4223-4216 / 063) 625-4216 / FAX: 063) 635-4216
주소: 우)590-985 전라북도 남원시 동충동 20-17번지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박예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