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218건, 최근 0 건
   
[문화강의]

리셋의 시간?”, 우리말 짓밟는 언론(우리문화신문 펌)

글쓴이 : 양경님 날짜 : 2022-02-17 (목) 15:48 조회 : 41
리셋의 시간?”, 우리말 짓밟는 언론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702]

[우리문화신문=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한겨레신문 2월 15일 치 신문 1면에는 대문짝만하게 대통령 후보들의 사진을 올려놓고 제목을 “펜데믹 이후 한국사회 ‘리셋의 시간’”이라고 달아 놓았습니다. 그런데 이 제목을 좀 길더라도 ”지구촌 돌림병 대유행 이후 한국사회 ‘재시동의 시간”이라고 하면 안 될까요? 책이건 신문이건 글을 쓰는 바탕은 쉽게 쓰기입니다. 그렇기 위해서는 어려운 한자말이나 외래어 또는 외국어를 써서는 안 되겠지요. 이 기사를 쓴 기자는 굳이 ’펜데믹‘, ’리셋‘이라는 말을 써야 유식한 것이라고 착각하는 모양이지만 그건 잘난 체와 다름없습니다.

 

“펜데믹 이후 한국사회 ‘리셋의 시간’”이라고 제목을 단 기사
▲ “펜데믹 이후 한국사회 ‘리셋의 시간’”이라고 제목을 단 기사

 

심지어 <우리문화신문>에 들어오는 보도자료들을 보면 기자나 편집자들이 이해하지 못할 어려운 말을 쓰는 곳들이 제법 많습니다. 그래서 나는 해당 보도자료를 쓴 곳에 전화를 걸어 이 기사를 읽는 독자들을 생각해 봤느냐고 묻습니다. “’보도자료‘란 더 많은 이가 읽어주기를 바라는 것일 텐데 이렇게 어려운 말을 쓴다면 짜증 내는 독자가 더 많지 않겠느냐?”라고 물으면 “죄송하다”라는 답변이 돌아옵니다.

 

그러면서 나는 될 수 있으면 우리말로 바꿔쓰려고 애를 씁니다. 보도자료를 쓴 담당자에게 묻는 것은 물론 <국립국어원> 누리집 ’다듬은말‘ 마당에서 찾아보거나 <한글학회> 누리집의 ’깁고 더한 쉬운말사전‘ 마당 또는 다음이나 네이버 ’지식백‘과 같은 곳을 헤맵니다. 그런 다음 기사를 올리기에 기사 작성과 편집에 훨씬 많은 시간을 쓸 수밖에 없지요. 하지만 그렇게 올린 기사는 분명 다른 언론과 차별이 되고, 스스로 뿌듯함을 느낍니다. 글을 쓰고, 기사를 쓰는 사람들, 그리고 방송에 출연하는 사람들이 우리말을 사랑해야만 일반인들도 우리말을 사랑한다는 점을 명심해야만 합니다.

 

 


   

총 게시물 218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8
우리문화재의 봄은 언제올까?                             …
양경님 02-18 54
217
리셋의 시간?”, 우리말 짓밟는 언론[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702]김영조 푸른솔겨레문화연구소장 pine9969@hanmail.net등록 2022.02.17 11:35:53목록메일프린트스크랩글씨크기 크게글씨크기 작게[우리문화신문=김영…
양경님 02-17 42
216
토요강좌에서 만난 오작가는 남원으로 귀촌 한지 10여년이 다 되어 간다고 하신다. 그분이 살고  있는 곳은 조촌면 고분군이 있는 동네다. 혹시 고분군 가보셨냐고 여쭈었더니 전혀 모르고 계셨다. 등잔밑이 어…
양경님 02-09 56
215
김삼의당의 생애와 문학세계를 통한 남원의 문화발전~ 강의자료 미첨부
양경님 02-06 55
214
                  몽김경로(夢金敬老)   번역(제산 소병호선생)  이 글은 사촌선생이 꿈에 김경로 장군을 만난 소감을 적은 글이다. 김경로 장군은…
양경님 02-06 38
213
도명스님의 ‘가야 건국과 가야불교의 연관성’에 대한 강의를 듣고 나서  2022.1.22. 토요강좌 세 번째 시간으로 가야불교연구소장이시며 삼랑진 여여정사 주지이신 도명스님의 ‘가야 건국과 가야불교의 연관…
양경님 02-04 57
212
남원시민을 위한 토요강좌 제1강 이완영강사의  “삼국사기 강수열전을 이용한 가야사 조작의 실체”“역사를 모르면 옷 입힌 마소와 같다.”는 명심보감 내용을 아시는지죠?“사람이 고금(古今)을 통하지 못하…
양경님 01-08 64
211
남원가야고분군 세계유산 등재시 기문국 삭제하고 등재하라는 문화재청장 항의  만인의사 순의 424주년 제향 날!만인의총이 국가관리로 승격된 지난 2016년이 생각났다. 나선화(전)문화재청장님과 남원시민들이…
양경님 11-25 87
210
천안에 소재한 국학원 초대로 공휴일을 큰 의미와 가치가 있는 시간으로 보냈다.화합과 평화의 열쇠!설립자 이승헌 이사장이 원하는 말이다.한국인이 한국인답게 역사와 전통의 가치를 되살리는 시대를 기대하며 한…
양경님 11-25 60
209
세계 개천 문화 대 축제를 다녀 와서“2021 지구촌 온 텍트의 만남!전 세계 1억 한류팬과 함께하는 랜선 패스피벌!이제 한국의 진짜 역사와 문화를 알 수 있다!10월 3일(음력) 개천절은 환웅이 6000년 전 동방의 첫 …
양경님 11-25 6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ygn21.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지리산과 섬진강 세상 / 대표전화: 070-4223-4216 / 063) 625-4216 / FAX: 063) 635-4216
주소: 우)590-985 전라북도 남원시 동충동 20-17번지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박예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