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208건, 최근 0 건
   

남원교차로에서 좋은 글을

글쓴이 : 양경님 날짜 : 2020-10-15 (목) 14:42 조회 : 14




나는 갑질 관련해서는 큰 의미를 부여 하고 싶지 않다. 어차피 구덩이를 파서 나를 밀러 넣으려고 음모 작전 한 일이니까?

잘하겠다고

센터장님 자리 이어 받겠다고

옆에 있는 직원에게 센터장님 자리 넘보지 말라며 온갖 가증스러운 태도기 역겨웠던 지난날이다.

어찌 보면 불쌍하다.

어찌 인생을 그렇게 살 수 있을까?

아마 세월이 흐르면 언젠가는 그대로 당할 것이다.

세상을 사필귀정이라 하지 않았던가.

삶이 두려울 것이다.

오늘은 화를 남원 교차로에 있는 마음에 와 닿은 아름다운 삶의 향기에서

비바람 없이 사는 사람은 없다라는 글을 읽으며 자문 자답해본다.

 

우리는 살아가면서 수많은 상처를 받으며 자라나는 꽃과 같습니다.

비바람을 맞지 않고 자라나는 나무는 없습니다.

 

우리의 살아가는 길에 수많은 비와 바람이 다가옵니다.

때로는 비바람에 가지가 꺾여 지듯이 아파 할 때도 있습니다.

 

아픔으로 인해 나무는 더 단단해 짐을 압니다.

내가 가진 한때의 아픔으로 인생은 깊어지고 단단하게 됩니다.

 

비와 바람은 멈추게 됩니다. 인생이 매번 상처를 받지 않습니다.

비와 바람은 지나가는 한때임을 생각해야 합니다.

 

비와 바람을 견디고 핀 꽃이 아름답습니다.

사는 게 매번 아픈 게 아니라 아름답게 피어나는 날이 있습니다.

 

오늘 또 하루 지나갑니다. 사는 게 상처를 위해 사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의 아픔은 나를 더 깊고 아름다운 삶의 꽃이 되게 하는 과정입니다.

 

하루를 소중히 사는 사람은 내일의 기약을 믿고 삽니다.

아름답게 꽃을 피우며 살아가게 될 그날들을 위해서입니다.


   

총 게시물 208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삶이 주는 느낌은 마음입니다. 살아가는 이야기는 우리들의 사람의 풍경입니다. 양경님을 사랑하는 많은 주위의 사람들의 이야기 그속에서 아름다운 인간 냄새나는 정이 오갈것입니다. 스치는 이야기, 느낌이 있…
관리자 03-08 2199
208
소띠의 해 맞는 61번쩨 양력 생일 온라인 시대에 생일을 두번 찾아서 기분이 좋다. 음력 생일만 기억하고 있다가 어제 아침 카톡에 불이 나서 알게 된 양력 내 생일.점심은 지인이 사 주셔서 맛있게 먹었다. 저녁…
양경님 01-21 3
207
 서울시 관악구 신림동에 있는 경독사에서 공부 하는 딸을 생각 하면 내 삶도 긴장이 된다.  수험생의 마음으로 엄마도 살고 있다. 힘내자!
양경님 01-20 3
206
새해 아침이 입니다. 저는 공적으로나 사적으로 인생에서 가장 힘든 59세 아홉수를 넘기는 한 해였던 것 같습니다. 새로 맞은 신축년 흰 소의 해에는 모든 사람들에게 "상서로운 복이 구름처럼 모여들기"를 소망하며…
양경님 01-01 10
205
 아! 보고싶다. 우리 아버지사진 날짜를 보니 2018년 02월21일이다.감기 몸살로 몸이 너무너무 아프신 아버지 어지간 하면 아들딸 귀찮게 안하고 싶다며  연락을 안하시는 아버지가 죽을 먹고 싶다고…
양경님 12-19 15
204
쌀이 벌레가 안먹는 다는 옻 쌀통 비싸게 주고 샀다.큰 맘 먹고......아들 며느리는 2세를 생산해야 하기에 가능하면 친환경으로 제품으로 챙겨주고 싶은 마음이다. 옻으로 만든 쌀통을 며느리에게 선물하고 나니 기…
양경님 12-19 15
203
쌀이 벌레가 안먹는 다는 옻 쌀통 비싸게 주고 샀다.큰 맘 먹고......아들 며느리는 2세를 생산해야 하기에 가능하면 친환경으로 제품으로 챙겨주고 싶은 마음이다. 옻으로 만든 쌀통을 며느리에게 선물하고 나니 기…
양경님 11-01 20
202
 한국도로공사 남언지사와 공동으로 유휴지를 개간하여  고구마를 심었다. 얼마나 많은 고구마가 나올지는 모르지만 봄볕에 힘들기는 하다
양경님 11-01 21
201
즐거운 하루의 시작!   일주일에 한 두 번 가는 동네 목욕탕. “처녀 때는 참 예쁘고 날씬 했는데 살이 많이 쪘네.” 오늘도 목욕탕에서 낯익은 어르신들을 만났다. 00 매운탕집 사모님도 오셨다. 아들 …
양경님 10-20 22
200
남원사회봉사단체협의회에서 준 공로 패
양경님 10-16 21
199
사람들은 이주하고 풀은 무성하고
양경님 10-16 18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Copyright ⓒ www.ygn21.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지리산과 섬진강 세상 / 대표전화: 070-4223-4216 / 063) 625-4216 / FAX: 063) 635-4216
주소: 우)590-985 전라북도 남원시 동충동 20-17번지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박예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