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20건, 최근 0 건
   

여종의 신분으로 166수 한시를 쓴 설죽( 얼레빛 김영조 소장님제공)

글쓴이 : 양경님 날짜 : 2016-09-18 (일) 11:52 조회 : 221


    郎君去後音塵絶  낭군님 떠난 뒤에 소식마저 끊겼는데
    獨宿靑樓芳草節  봄날 청루에서 홀로 잠들어요
    燭盡紗窓無限啼  촛불 꺼진 창가에서 끝없이 눈물을 흘리는 밤
    杜鵑叫落梨花月  두견새 울고 배꽃도 떨어지네요

위는 조선시대 천한 신분의 여종 설죽(雪竹)이  남긴〈낭군거후(郎君去後)〉라는 한시입니다. 이 시는 한다하는 조선의 선비들이 설죽의 실력을 알아보려고  '만일 자신의 낭군이 죽었다고 치고 시를 한수 지어 보라'는 말에 지은 시라고 전해집니다. 한다하던 선비들은 설죽의 시를 듣고 모두 감탄했다는 후일담이 있을 만큼 천한 신분의 설죽은 명시를 지어 남성들의 마음을 흔들어 놓았지요. 이렇게 설죽이 지은 시는 166수로 조선시대 여류 시인들이 지은 시를 모두 합한 2000여수 가운데 10%에  가까이에 이를 만큼 양적으로나 질적으로 뛰어난 시를 지은 인물로 꼽힙니다.

설죽은 원래 조선 중기의 학자 권래(權來)의 여종이었는데 송강 정철의 애제자인 성로(成輅)와 사랑에 빠져 주고받은 연시(戀詩)가 20수나 있습니다. 설죽 시는 조선 중기의 시인 권상원(權商遠) 시집 《백운자시고(白雲子詩稿)》 끝 부분에 모두 166수가 필사되어 우리에게 전해집니다. 종 신분이었지만 어려서부터 벽을 사이에 둔 체 시문을 공부하는 소리를 듣고 그 글의 뜻을 풀었음은 물론 마침내 글에 능하고 시를 잘 지어 당시 사람들이 중국 후한의 학자였던 강성(康成) 정현(鄭玄)의 비(婢)에 견주었습니다. 우리는 조선시대 여류시인으로 흔히 허난설헌과 황진이, 신사임당 등을 꼽지만 이들 말고도 기생 매창과 여종 설죽이 있었다는 사실을 기억하면 좋겠습니다,

   

총 게시물 20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
‘너무’라는 말, ‘예쁘다’ 앞에 쓰지 말아야김영조 기자 pine9969@hanmail.net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얼마 전 한 텔레비전 프로그램을 보다가 답답한 생각이 든 적이 있습니다. 그건 출연자…
양경님 12-13 13
19
DIV.autosourcing-stub { display:none } DIV.autosourcing-stub-extra { position:absolute; opacity:0 } #mw_basic #mw_basi…
양경님 02-16 35
18
김삼의당과 따숨의 갈 길2015해 들겨울달 스무엿새 낫날 요즘 남원에서는 김삼의당에 대한 재조명이 활발하다. 지난해는 김삼의당에 대해 세미나가 열렸었고 올해는 학술포럼이 열렸다. 남원시가 앞장서서 그 일을 …
양경님 12-22 72
17
    郎君去後音塵絶  낭군님 떠난 뒤에 소식마저 끊겼는데    獨宿靑樓芳草節  봄날 청루에서 홀로 잠들어요     燭盡紗窓無限啼  촛불 꺼진 창가에서 끝없이 …
양경님 09-18 222
16
<신한국문화신문=김영조 기자>   “木梳梳了竹梳梳 얼레빗으로 빗고 나서 참빗으로 빗으니   亂髮初分蝨自除 얽힌 머리털에서 이가 빠져 나오네.    安得大梳千萬尺 어쩌면 천만 길…
양경님 02-16 393
15
남원 지리산 천년송을 향하며
양경님 02-13 345
14
방금 우체부께서 놓고간 우편물 중에 남원시에서 발행된 "사랑의 도시 건강한 남원"이라는 남원시 소식지를 놓고간다. 이곳 저곳을 들추면서 동학관련 글과 그 앞의 "밤이면 횃불들고 게-물고기 잡던 곳"이란 제하…
양경님 12-25 883
13
청운지역아동센터 아이들과 스파이더맨 영화를  보고 왔습니다
양경님 10-26 630
12
황포돛을 단 소금배가 요천에 띄워졌다. 소금배가 다니던 요천 나루터를 재현하기 위해 승월교와 춘향교 중간 지점에 소금을 싣고 운행하는 나룻배를 재현하였다. 인근에는 요천나루터의 유래와 소금배를 띄운 배…
양경님 10-23 791
11
시내권에서 일을 보다가 시계를 보니 벌써 오후7시다. 부랴부랴 자원봉사대학에 참여하고자 차를 몬다. 7월 29일 (화) 19;00  자원봉사대학의 강의가 시작되었다. 다행이 들어서자 마자, 막 시작하여 …
양경님 07-31 827
10
남원시 자원봉사 할인가맹점 1호점 협약식 가져   남원시 자원봉사센터는 자원봉사자의 자긍심 고취와 자원봉사 활성화를 유도하기 위해 기존 포상 등의 보상에서 간접적 경제 보상으로 확대하고자 관내 소…
양경님 08-14 1265
9
사회발전과 함께 우리사회가 변화를 가져오면서 건강에 대한 관심은 높아지고 있으며, 이로 인해 웰빙에 대한 인식확산이 국민적관심사로 떠올랐다, 특히 지리산둘레길, 제주도올레길 등이 국민적 관심으로 떠오…
요천가람 08-09 1117
8
더불어 잘사는 따뜻한 남원 만들기 민관이 함께....   남원시에서는 2012.7.31.오전11시 남원시청 2층 회의실에서 남원시민의 이익을 도모하고 더불어 잘 사는 아름다운 남원 공동체 건설을 목적으로 설립된…
양경님 08-02 1182
7
남원 지리산 둘레길 - 이야기꾼과 함께 걸어요 편집실 08-02 16:45 | VOTE : 0 남원시는 이야기가 묻어나는 지리산둘레길 남원구간에 대해 둘레길을 찾아온 관광…
양경님 08-02 1424
6
운봉 비전마을 편집실 07-11 18:32 | VOTE : 7 ‘비(碑) 앞(前)에 있는 마을’ 마을의 이름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비전마을은 황산대첩비가 세워지고 이 비…
양경님 07-23 1393
5
장마로 인해 물이 불어육모정 계곡  구룡폭포의 물결이 거치르기만 하다.
요천가람 07-19 908
4
.
양경님 07-19 962
3
10여년전 신계리마애여래좌상을 찾았습니다.사실 그저 마애불을 본다는 것 외엔 별다른 의미를 갖지 않았던 기억이 납니다.그런데 저만치 보이는 불상을 보고는 앞이 확트이는 듯한 느낌을 받은 기억이 납니다. 그리…
양경님 07-19 847
2
  절경이 굽이치는 계곡 뱀사골   휴식과 인정, 그리고 체험이 있는 마을 달오름마을 고려말 이성계가 어두운 그믐밤에 달을 끌어올려 왜구를 소탕했다는 전설이 전해 내려오…
양경님 07-18 1408
1
 국립공원관리공단 지리산권 3개 사무소(지리산, 지리산북부, 지리산남부)는 여름 휴가철을 맞이하여 지리산을 대표하는 계곡을 추천하고 가족과 함께 하기에 좋은 야영장과 생태탐방 프로그램을 소…
양경님 07-18 1426
 
Copyright ⓒ www.ygn21.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지리산과 섬진강 세상 / 대표전화: 070-4223-4216 / 063) 625-4216 / FAX: 063) 635-4216
주소: 우)590-985 전라북도 남원시 동충동 20-17번지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박예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