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게시물 20건, 최근 0 건
   

한경순 선생님 글 김삼의당과 따숨의 갈 길

글쓴이 : 양경님 날짜 : 2018-12-22 (토) 16:15 조회 : 71
김삼의당과 따숨의 갈 길
2015해 들겨울달 스무엿새 낫날

요즘 남원에서는 김삼의당에 대한 재조명이 활발하다.
지난해는 김삼의당에 대해 세미나가 열렸었고 올해는 학술포럼이 열렸다.
남원시가 앞장서서 그 일을 추진한다. 남원의 청운지역아동센터 양경님 맏배움지기가 서남대학교 국어국문학과에서 '김삼의당과 부부 화답시 연구,2011,2' 논문을 썼고, 나는 '마주이야기 연구'를 하면서 김삼의당을 알게 되었다. 글씨, 그림, 꽃이 잘 어울린다는 삼에 뜻을 살린다는 의와 댁호 당을 붙여 김삼의당라 불렀다. 양 맏배움지기와 나는 사회복지와 국어국문학이라는 공통의 지식적 배경을 갖고 있어 센터가 지역사회에서 어떤 구실을 해야 할지를 꾸준히 인문학적 시각에서 찾아가고 있다.

그녀가 갖고 있는 남원 사랑과 나의 온고을 사랑이 비슷하고, 지역문화자원을 발굴하고 알리며 그것을 재조명하려는 애씀의 자취들이 나와 많이 통하였다. 더구나 자녀와 함께 부모의 삶배경을 토대로 그걸 지역사회에 환원하는 학문적 노력을 하려는 생각들도 같아서 보지 않아도 하루하루 그녀가 어떻게 숨쉬고 살고 있는지가 환히 잡힌다.

가끔 246해 앞에 태어나 여염집 규수를 넘어 나라를 위해 충을 해야 한다는 인식으로 어려운 살림살이속에서도 글쓰기를 놓지 않고 시말꽃에 능했던 김삼의당을 양 맏배움지기님이 참 많이 닮아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때도 있었다. 그만큼 남원을 사랑하는 마음이 커서 남원을 떠나지 않고 남원을 위해 일하는 양맏배움지기님 같은 아이들이 지역아동센터 어린이들 가운데서도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는 바람이 크다.
나도 할 수 있다면 김삼의당을 새롭게 재조명한 이야기를 써 보고 싶은 게 꿈이다.

김삼의당! 이름만 들어도 가슴이 뛴다. 신사임당에게 아들 율곡 이이와 허난설헌에게 오빠 허균같은 배경이 없음에도 한 아낙네로서 한시 250편과 산문 20여편을 쓰고 시대를 뛰어넘는 사회인식과 삶을 살았기에 그렇다. 춘향이가 허구의 인물이라면 사실 김삼의당은 실존했던 인물로서 남편에 대한 지극한 사랑과 정성이 춘향이보다 더 인정받아야 마땅하다. 앞으로 활발하게 김삼의당이 재조명되는 사업들이 이루어져서 우리 지역사회와 힘을 잃은 사람들에게 큰 정신적 힘을 주었으면 좋겠다.

아쉬운 점은 김삼의당은 246년 앞에 태어나 아녀자란 당시 시대의 운명을 뛰어 넘지 못했다. 가난과 과거급제를 하지 못한 남편으로 인해 남원에서 태어났지만 혼인 뒤에 진안 마령으로 이사하여 그곳에서 생을 마쳤다고 한다. 당시 여성도 과거제를 볼 수 있는 자격이 주어졌다면 남편 하립보다 더 뛰어나게 과거를 급제하고 다른 삶을 살지 않았을까? 향토 사학자들의 이야기다. 당시 대접받지 못하고 묻혀져 가는 한 여성을 수면위로 꺼내는데 큰 구실을 하고 있는 남원 청운 지역아동센터 양경님맏배움지기님께 큰 손뼉을 쳐드리는 바이다.

새얼(문화)인식의 정도는 지역아동센터에서도 아이들에게 그대로 드러난다. 가족간 익혀진 버릇과 말, 행동들은 고스란히 그 아이의 새얼이 된다. 그 새얼은 곧 그아이의 누리가 되고 정신이 되며 행동이 되어 드러난다. 인문학은 아이들의 새얼 정신을 튼튼하게 또렷하게 만들어주는 길이자 미립(방법)을 알려준다. 가장 복잡할 때, 갈팡질팡 할 때 인문학은 '네 마음의 소리를 들어봐' 하고 쉽게 길을 알려주는 것이다.

   

총 게시물 20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
‘너무’라는 말, ‘예쁘다’ 앞에 쓰지 말아야김영조 기자 pine9969@hanmail.net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얼마 전 한 텔레비전 프로그램을 보다가 답답한 생각이 든 적이 있습니다. 그건 출연자…
양경님 12-13 12
19
DIV.autosourcing-stub { display:none } DIV.autosourcing-stub-extra { position:absolute; opacity:0 } #mw_basic #mw_basi…
양경님 02-16 35
18
김삼의당과 따숨의 갈 길2015해 들겨울달 스무엿새 낫날 요즘 남원에서는 김삼의당에 대한 재조명이 활발하다. 지난해는 김삼의당에 대해 세미나가 열렸었고 올해는 학술포럼이 열렸다. 남원시가 앞장서서 그 일을 …
양경님 12-22 72
17
    郎君去後音塵絶  낭군님 떠난 뒤에 소식마저 끊겼는데    獨宿靑樓芳草節  봄날 청루에서 홀로 잠들어요     燭盡紗窓無限啼  촛불 꺼진 창가에서 끝없이 …
양경님 09-18 221
16
<신한국문화신문=김영조 기자>   “木梳梳了竹梳梳 얼레빗으로 빗고 나서 참빗으로 빗으니   亂髮初分蝨自除 얽힌 머리털에서 이가 빠져 나오네.    安得大梳千萬尺 어쩌면 천만 길…
양경님 02-16 392
15
남원 지리산 천년송을 향하며
양경님 02-13 344
14
방금 우체부께서 놓고간 우편물 중에 남원시에서 발행된 "사랑의 도시 건강한 남원"이라는 남원시 소식지를 놓고간다. 이곳 저곳을 들추면서 동학관련 글과 그 앞의 "밤이면 횃불들고 게-물고기 잡던 곳"이란 제하…
양경님 12-25 880
13
청운지역아동센터 아이들과 스파이더맨 영화를  보고 왔습니다
양경님 10-26 629
12
황포돛을 단 소금배가 요천에 띄워졌다. 소금배가 다니던 요천 나루터를 재현하기 위해 승월교와 춘향교 중간 지점에 소금을 싣고 운행하는 나룻배를 재현하였다. 인근에는 요천나루터의 유래와 소금배를 띄운 배…
양경님 10-23 789
11
시내권에서 일을 보다가 시계를 보니 벌써 오후7시다. 부랴부랴 자원봉사대학에 참여하고자 차를 몬다. 7월 29일 (화) 19;00  자원봉사대학의 강의가 시작되었다. 다행이 들어서자 마자, 막 시작하여 …
양경님 07-31 827
10
남원시 자원봉사 할인가맹점 1호점 협약식 가져   남원시 자원봉사센터는 자원봉사자의 자긍심 고취와 자원봉사 활성화를 유도하기 위해 기존 포상 등의 보상에서 간접적 경제 보상으로 확대하고자 관내 소…
양경님 08-14 1262
9
사회발전과 함께 우리사회가 변화를 가져오면서 건강에 대한 관심은 높아지고 있으며, 이로 인해 웰빙에 대한 인식확산이 국민적관심사로 떠올랐다, 특히 지리산둘레길, 제주도올레길 등이 국민적 관심으로 떠오…
요천가람 08-09 1115
8
더불어 잘사는 따뜻한 남원 만들기 민관이 함께....   남원시에서는 2012.7.31.오전11시 남원시청 2층 회의실에서 남원시민의 이익을 도모하고 더불어 잘 사는 아름다운 남원 공동체 건설을 목적으로 설립된…
양경님 08-02 1181
7
남원 지리산 둘레길 - 이야기꾼과 함께 걸어요 편집실 08-02 16:45 | VOTE : 0 남원시는 이야기가 묻어나는 지리산둘레길 남원구간에 대해 둘레길을 찾아온 관광…
양경님 08-02 1422
6
운봉 비전마을 편집실 07-11 18:32 | VOTE : 7 ‘비(碑) 앞(前)에 있는 마을’ 마을의 이름에서 짐작할 수 있듯이 비전마을은 황산대첩비가 세워지고 이 비…
양경님 07-23 1391
5
장마로 인해 물이 불어육모정 계곡  구룡폭포의 물결이 거치르기만 하다.
요천가람 07-19 907
4
.
양경님 07-19 960
3
10여년전 신계리마애여래좌상을 찾았습니다.사실 그저 마애불을 본다는 것 외엔 별다른 의미를 갖지 않았던 기억이 납니다.그런데 저만치 보이는 불상을 보고는 앞이 확트이는 듯한 느낌을 받은 기억이 납니다. 그리…
양경님 07-19 846
2
  절경이 굽이치는 계곡 뱀사골   휴식과 인정, 그리고 체험이 있는 마을 달오름마을 고려말 이성계가 어두운 그믐밤에 달을 끌어올려 왜구를 소탕했다는 전설이 전해 내려오…
양경님 07-18 1406
1
 국립공원관리공단 지리산권 3개 사무소(지리산, 지리산북부, 지리산남부)는 여름 휴가철을 맞이하여 지리산을 대표하는 계곡을 추천하고 가족과 함께 하기에 좋은 야영장과 생태탐방 프로그램을 소…
양경님 07-18 1425
 
Copyright ⓒ www.ygn21.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상호(법인)명: 지리산과 섬진강 세상 / 대표전화: 070-4223-4216 / 063) 625-4216 / FAX: 063) 635-4216
주소: 우)590-985 전라북도 남원시 동충동 20-17번지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박예슬